CULTURE/연극2011. 4. 12. 11:44


[연극리뷰] 레이쿠니와 그의 동생이 뭉쳤다. '오! 브라더스' - 대학로 세익스피어 극장

제목 : 오브라더스
장르 : 연극
일시 : 2010.10.01 ~ 2011.04.14  
장소 : 대학로 세익스피어극장 
캐스팅 :  이진혁, 이성재, 장용, 김진만, 도준석, 신현용, 김동민  
관람등급 : 10세이상 
관람시간 : 100분


공연시간정보 
2010년 12월 1일(수) ~ 2011년 4월 14일(목)
평일 20:00 / 토 15:00, 17:30, 20:00 / 일 14:30, 17:00, 19:30   

기획사정보
주최: 극단 化
후원: 류디자인, 디자인
문의: 070-4218-4964

관람일자 : 2011년 4월 10일 일요일, PM 7:30
개인별점 : ★★★☆☆

예전부터 볼까말까 고민하던 연극이었던 '오, 브라더스'...레이쿠니 작이라면 이제 이것만 보면 거의 다 보는 것인가 싶을정도로 레파토리는 뻔하게 알고 있었던 상황이었지만 정신없이 웃을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기꺼이 세익스피어 극장으로 향했습니다. 혜화역 2번출구에서 마로니에공원쪽으로(왼쪽) 꺽어서 걍 쭉쭉 끝까지 걸어가면 왼쪽에 위치해 있습니다. 그런데 세익스피어극장에서는 4월 14일까지만 하구요. 15일부터 재 오픈하는 공연은 '오브라더스 전용관'에서 한다고 하는군요.

'레이쿠니'는 영국의 유명한 극작가입니다. 이미 '라이어', '프렌즈', '룸넘버13' 등 으로 우리에게 많이 알려져있지만 그의 아들 '마이클 쿠니'가 이미 헐리우드에서 인정받은 영화감독이었다는 사실은 미처 모르고 있었습니다. '탐, 딕&해리'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라고 하는데, 두 천재가 만들어냈다는 것만으로도 일찍이 화제가 된 작품입니다.

불임으로 인하여 아이를 갖지 못하는 탐과 그의 아내 린다는 입양을 선택하게 되어 입양관리소 감독관의 방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미 이 때부터 이들은 초조해하면서 애간장을 태우고 있습니다. 입양으로 데리고 올 아기를 생각하니 그렇게 벅차고 긴장될수 없는겁니다. 그런데 이때! 탐의 동생들 딕과 해리가 나타납니다. 그런데 이 두명 포스가 심상치가 않습니다.

딱 보기에도 한명은 건달이요, 한명은 정신나간 의사의 필을 충만하게 가지고 계신 듯 한데, 이 두명은 정말 의욕이 대단합니다. 형을 도와주기 위해 엄청난 아이디어를 생각해내게 되고 그 아이디어는 사건에 사건을 물고 탐을 곤경에 빠뜨리게 됩니다. 제발 돕지 말라는 탐과! 어떻게든 도와줄려고 악을 쓰는 두 동생의 어처구니 없는 이야기들이 펼쳐집니다.

레이쿠니는 최악의 상황을 만들어내는 대는 거의 천재적인 머리를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 브라더스' 또한 최악도 이런 최악은 없을 것 같은 상황을 만들어 관객을 당황스럽게 만듭니다. 그리고 이런 해괴한 상황속에서 어이없는 임기응변으로 일이 더 커지는 광경을 보며 폭소하게 됩니다.

다만, 전작들과 비교해봤을 때 '오, 브라더스'는 재미가 그닥 크지 않았다는 것이 제 개인적인 평가입니다. 땀을 바가지로 흘리면서 열연한 배우들의 열정 다 인정하지만 이야기 자체가 뭐랄까 '라이어'같이 자연스럽게 웃어재끼는 요소가 없었습니다. 다소 억지웃음이 난무했고 제 앞줄에 앉으셨던 분들은 아예 얼굴이 굳어계시더군요.

세익스피어극장은 소극장 중에서도 소극장이라 제가 관람한 날은 통로에 보조석을 깔아서 볼 정도로 많은 분들이 오셨습니다만, 기대만큼 재밌으셨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연극을 처음 보시는 분들이라면 충분히 재미있으셨을거 같기도 하고, 제가 그동안 코믹한 걸 주로 봐와서 이제 이런 것에 무뎌진 건지는 모르겠지만 기대와 다르게 실망한 연극입니다.

하지만 중간에 시체의 팔을 자기 팔인양 턱 괴는 장면은 정말 미친듯이 웃었습니다. 왜 후기에 이 장면이 명장면으로 뽑혔는지 알거 같더군요. 그런데 그 장면 외에는 딱히 빵 터졌던 장면이 없어서 많이 아쉬웠습니다. 쉴틈 없이 무대를 휘젖고 다니고 땀으로 온 몸이 범벅이되고, 저러다가 목 쉬겠다 싶을 정도로 대사를 고래고래 지르며 열연하셨지만 그 열정에만 박수를 보냅니다.

연기하시다가 너무 심하게 맞으셔서 배우들끼리 빵 터지시고, 형사 역할 맡으신 분이 제일 고참이신건지 "넌 왜 자꾸 웃어"이러면서 얼굴을 다시 한번 때리시는데 배우분들은 그렇게 연기하다가 웃음터지면 정말 난감할거같더라구요. 다소 설정인 것도 보였지만 약간의 실수야 뭐 소극장 코믹연극의 매력이지요.

이제 얼마 안 있으면 '오브라더스 전용관'으로 옮겨서 다시 오픈하겠군요. 그 땐 더 업그레이드 된 '오, 브라더스'가 되어있길 바래봅니다. 연극초보이신분이나 아무생각없이 웃고싶으신 분! '오, 브라더스' 한번 보러 가시죠~

만들고, 나누고, 누리는 문화공연의 행복한 파동을 전합니다.
문화공연 오픈플랫폼 아트오션 by 감성두부
아트오션 홈페이지 바로가기 go


 

Posted by 아트오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