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연극2011. 4. 6. 13:43

 

제목 : THE CONVOY SHOW - ATOM
장르 : 뮤지컬
일시 : 2010.12.07 ~ 2011.04.10  
장소 : 동숭아트센터 동숭홀
관람시간 : 130분(인터미션 없음)
공연시간정보 : 화~금 8시 / 토 3시, 7시 / 일 4시 (월 쉼) 
 
기획사정보
제작: 콘보이하우스 코리아
협찬: 스파출라웍스, 동아오츠카
공연문의: 콘보이하우스 코리아 070-8742-2672
홈페이지 :
www.convoyshow.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convoy_show
트위터 :
http://twitter.com/convoyshow_kr


관람일자 : 2011년 4월 5일 화요일, 저녁 8시
개인별점 : ★ ★ ★ ★ ☆

콘보이쇼는 지나가다가 현수막이나 배너로 워낙 여러번 목격했고 VIP시사회나 그 외에도 연예인들이 많이 다녀갔다는 소식을 접하면서 도대체 어떤 뮤지컬이길래 이렇게 유명세를 타나 하고 궁금했었던 공연입니다.

그런데 좋은 기회가 생겨서 설레는 마음을 안고 대학로 동숭아트센터를 찾았습니다. 동숭아트센터는 4호선 혜화역 1번 출구로 나와서 '아디다스'와 '낙산가든' 사잇길로 약 100M정도 직진하여 오른쪽으로 올라오시다보면 왼쪽에 위치해 있습니다. 콘보이쇼는 지하 2층 '동숭홀'에서 하고있으니 우선 1층에서 티켓팅을 하고 내려가시면 됩니다.

The Convoy show 는 일본에서 유명한 배우이자 연출가인 이마무라 네즈미의 작품입니다. 처음에 이 작품이 등장했을 때는 일본의 연극, 뮤지컬 계에서도 낯설고 독특한 작품으로 평가받았다고 합니다. 1986년 7명의 배우가 5명의 관객 앞에서 공연을 시작하여 시작은 매우 미미했지만 그 후 25년동안 일본최고관객기록을 보유하며 일본공연계의 신화라고까지 불리는 작품이라고 하는군요.

그래서, 이 작품은 무엇이 그렇게 대단해서 이렇게 평가받고 있는가 라고 살펴보니- 사실 스토리적으로는 그닥 건질 게 없었다는 것이 제 개인적인 평가입니다. 버려진 창고에서 시인의 모임을 여는 6명의 젊은이들이 있습니다. 스스로를 철학자(소크라테스, 플라톤, 칸트, 다윈, 프로이트, 사르트르)로 이름짓고 각자가 가지고 온 시를 통해 자신을 표현한다는 것이 전체적인 스토리입니다.

그 중간에 친구가 되기를 원하는 불청객 '사리'의 등장으로 한바탕 인질극이 벌어지고 시끄럽기도 합니다. 이런 상황들 속에서 그들이 주고받는 대사들은 사실 철학적인 내용들이라 듣기에 좀 난해하고 약간 지루한 감도 없지 않습니다. 과장된 제스쳐와 대사들은 일본 작품 맞네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일본의 정서가 드러나 있었고 그에 대해 반감은 없었지만 개인적으로 약간 졸릴 정도의 초반부가 흘러갔습니다.

제 눈꺼풀이 조금씩 무거워질 무렵, 제 눈을 번쩍 뜨이게 한 것은 그들의 춤이었습니다. 흡사 일본 아이돌의 쇼케이스 현장이라고 해도 믿을 만큼 화려하고 역동적인 춤이 정말 볼만하더군요. 사실 이때부터 스토리는 제 머릿속에서 잊혀지게 되었습니다. 동작 하나하나가 시원시원하고 힘이 넘쳤으며 저 정도면 숨이 넘어갈 만도 한데 지치지 않는 배우들의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었고 멋있어 보였습니다.

연극과 재즈댄스, 탭 댄스, 악기 연주 등 The Convoy show는 '버라이어티 뮤지컬', '버라이어티 엔터테인먼트 쇼'라는 이름으로 불리며 다양한 퍼포먼스를 예고하고 있었지만 정말 이 남자배우들은 지치지도 않는 에너자이저가 따로 없습니다. 인터미션 없이 2시간여 동안 총 12번 이상의 의상을 갈아입는다고 하는데, 다들 얼마나 땀을 흘리셨으면 셔츠가 흠뻑 젖어서 땀이 뚝뚝 떨어지는 것 같았습니다.

다들 댄스 쪽에 있어서는 실력이 너무 출중하시더군요. 그래서 캐스팅 정보를 보니 역시 경력이 화려하신 분들이 뭉쳐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그리고 외모는, 무언가 일본 삘이 느껴졌다고 할까요. (아마 일본 작품이라 제가 그렇게 편견을 가지고 봐서 그런 걸수도 있을겁니다.)

'콘보이쇼 : 아톰'은 연극이나 뮤지컬이라는 장르를 뛰어넘는 화려한 퍼포먼스의 집합 쇼 라고 해도 될 만큼 다양한 퍼포먼스가 있습니다. 그만큼 볼거리가 많고, 춤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다들 만족하실 만한 공연이라고 생각되지만 전체적으로 스토리나 연극적인 요소를 기대하신다면 그만큼 실망하실 수도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별 네개를 주었지만, 퍼포먼스는 눈을 때기 힘들 정도로 볼만했고 재미있습니다. 한편의 콘서트 쇼를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역동적인 무대와 간간이 허를 찌르는 웃음요소도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저같이 한국정서를 가진 사람에게는 다소 낯설게 다가오는 장면이 많고, 하지만 그런 새로운 면이 신선하게 다가오기도 합니다. (노래가사같은 경우는 '번역기를 돌렸나'라는 생각을 하긴 했습니다만...-_-)

이 공연은 창투사, 배급사, 광고대행사, 영화제작, 매니지먼트 등 다양한 경력을 가진 인력들이 모여 만든 '콘보이하우스코리아'라는 회사에서 제작했습니다. 일본 콘보이하우스에서 직접 투자를 했다고 하는군요. 여튼 규모가 크고 많은 준비를 통해 만들어진 공연인 것 같았습니다. 티켓가격도 정가를 보니까 가격이 만만치 않던데, 개인적으로 후덜덜했습니다.

흠, 다 보고 나와서는 일본 아이돌 콘서트 한 편 보고 왔네- 라는 생각을 할 정도로 볼거리는 많으니, 한번 쯤 보고오시는 것도 좋겠지만- 너무 많은 기대는 하지마세요. 원래 기대 안하고 갔다가 빵 터지는게 진정한 감동입니다. ㅎ_ㅎ

내가 선택한 공연! 내가 선택한 아티스트!
문화공연 오픈플랫폼 아트오션 by 감성두부
아트오션 홈페이지 바로가기 go


Posted by 아트오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