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연극2011. 4. 12. 11:33


[연극리뷰] 내가 보고 싶은 주인공으로 보는 연극 '드라마 만들기' - 대학로 소리아트홀

제목 : 드라마 만들기
부제 : 드라마의 주인공들이 무대로 !!
장르 : 연극
일시 : 2010.08.17 ~ 오픈런  
장소 : 대학로 소리아트홀 3관  
캐스팅 :  김동준, 제희원, 이정훈, 김은진, 김한나, 김희라  
관람등급 : 8세이상 
관람시간 : 100분


공연시간정보 

2010년 8월 17일(화) ~ OPEN RUN
평일 8시10분 (월요일 공연없음) / 토요일 4시, 7시 / 일요일 및 공휴일 3시 10분, 6시 10분


<4월 1일부터 주말 공휴일 시간변경>
토요일 3시 10분, 6시 10분 / 일, 공휴일 2시 10분, 5시 10분  
 
기획사정보
주최: (주)애드벤치 소리아트홀
문의: 02-766-2022

관람일자 : 2011년 4월 8일 PM 8:00
개인별점 : ★★★★☆

이 연극으로 말씀드릴것 같으면-_-...망고엄마와 첫공을 보고 머 이런게 다있냐고 쌍욕을 하고 나왔던 연극입니다. 그 이후로 첫공에 대한 두려움까지 생길정도였으니 말입니다. 그로부터 몇 달이 지나고, 잊혀질 만할 즈음...(그 사이에 몇번 더 보긴 했습니다. ) 다시 이 연극을 보러 온 이유는 다름 아닌 '이정훈'배우님 때문이었습니다. (-_-) '드라마 만들기'에서 초딩같은 실장님 역할을 맡고 계십니다.

그리고 이전에 '코믹쇼 로미오&줄리엣'에서 '연하남 로미오'역할로 많은 인기몰이를 하셨더랬습니다. 그리고 연하남 로미오와 더불어 '고딩줄리엣'으로 인기가 많으셨던 '김한나'배우님도 여기에 나오신다는 소식을 듣고 반가운 마음에 겸사겸사 보러 대학로 나들이를 한 것이었습니다. (정이란 것은 이렇게도 우리를 덕후로 만들어놓았습니다...-_-)

'코믹쇼 로미오&줄리엣'이 관객참여형이란 새로운 아이템으로 인기리에 공연중에 있습니다. 관객들의 거수로 주인공이 뽑힌다는 것은 확실히 신선하긴 합니다. 비록 뽑히지 못한 배우들이 검은색 쫄쫄이를 입는 굴욕을 겪는다 할지라도 보는 사람들은 깨알같이 즐거워하니까요. 그 여새를 몰아 제작진이 가열차게 하나 더 만들어 낸 것이 바로 이 '드라마 만들기'입니다. 영화도 1탄 나와서 빵 터지고 2탄 나오면 이거 멍미 하듯이, 이것 역시 그런 듯 했습니다.

하지만 한번 제작해놓으면 빼도박도 못하는 영화와 달리, 연극은 언제든지 변화할 수 있는 엄청난 장점을 가지고 있지요. 그래서인지 이번에 관람한 '드라마 만들기'는 생각보다 재미있었다는 제 개인적인 평가입니다. (이건 아마도 '이정훈'배우님과 '김한나'배우님의 힘이 그래도 있었던 듯- )

이 연극은 말 그대로 관객들이 드라마를 만들 수 있습니다. 대학로 최첨단 시스템 거수 투표를 통해...;; 남자 주인공과 여자 주인공 커플을 두 커플 정할 수 있습니다. 안방에서 티비 볼 때 채널 이리 저리 돌리면서 드라마 두 개 볼 때 있잖아요. 그러지 말고 한 화면에서 보게 해 준다는 것이 기본적인 컨셉입니다. 거기다가 마음에 드는 주인공까지 정할 수 있게 팁을 준 것인데...양심적으로 손은 한번만 들어주세요. (ㅋㅋ)

드라마에 나올 법한 실장님 세 명과, 역시 드라마에 나올 법한 옥탑방 여 주인공 세 명이 나옵니다. 역시 드라마처럼 실장님들은 그렇게 가난한 여자한테 끌리구요, 자수성가 한 재벌, 초딩같은 재벌, 까도남 재벌이 나옵니다. 제가 보러 갔을 때는 자수성가 재벌 '구세주'와 화끈한 막장녀 '김신비' 이렇게 한 커플, 초딩같은 재벌 실장님 '민경삼'과 실실 웃고다니는 발랄그자체 '이연두' 이렇게 한 커플이 주인공이 되어 드라마를 펼쳤습니다.

그리고 나머지 한 커플은 세트를 정리해야되는 비운을 맞게되었지만...나중에 잠깐 부활하고 그러십니다. (ㅋㅋ) 중간에 결혼하기위해 남자 주인공이 여자 주인공에게 노래를 불러주는 장면이 있는데요. '민경삼'의 낫띵베러...어쩔...완전 빵 터졌습니다. 마이크를 그렇게 드실줄이야...-_-

섬세하신 망고엄마께서 공연 후 '민경삼'역할을 맡으신 '이정훈'배우님께 커피를 전달해드린 것을 끝으로 소리아트홀을 나왔습니다. 전에 봤던 것이 워낙 재미가 없었던 것이라 그런지 저는 너무 재미있게 보았던 것 같습니다. 걍 빵빵 터졌습니다. 관객석도 꽉 찼었고 너무 발전한 모습이 보여서 제가 다 뿌듯하더군요.

앞으로도 더 많은 발전 기대하겠습니다. '드라마 만들기' 안 보신 분들은 한번쯤 보시길 추천합니다. 대신에 커플은 신중하게 잘 뽑으세요. 공연의 재미가 좌지우지 되는 핵심입니다. ㅎ_ㅎ


만들고, 나누고, 누리는 문화공연의 행복한 파동을 전합니다.
문화공연 오픈플랫폼 아트오션 by 감성두부
아트오션 홈페이지 바로가기 go

 

Posted by 아트오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CULTURE/연극2011. 2. 21. 09:54



연극 : 씨어터바 꿈꾸다
부제 : Episode One ‘love’
장르 : 연극
일시 : 2010.11.26 ~ 오픈런  
장소 : 대학로〈씨어터바 꿈꾸다〉전용관 
출연 :  최운학, 권주영, 김희철, 이정희, 유승상, 이우미 ..  
Staff :  주효식, 이승우 
관람등급 : 고등학생 이상 
관람시간 : 80분

공연시간정보 
2010년 11월 26일(금)~ Open Run
월,목,금요일 : 오후 8시 / 토,일요일,공휴일 : 오후 6시(화,수요일 공연없음)  
 
기획사정보
주최: 씨어터바(Theater Bar) 꿈꾸다
제작: 프로젝트팀(Project Team)바람
협력극단: 각인각색
기획/홍보: 씨엘커뮤니케이션즈(CL Communications)

출처 : 인터파크 티켓


관람일자 : 2011.02.18 금
개인별점 : ★ ★ ☆ ☆ ☆

우선 제 개인별점에 대해서 말씀드리자면, 어디까지나 '개인별점'임을 말씀드립니다. '재미있게 보았고 개인적으로 맘에 들었던 공연은 반드시 포스팅을 하고야 말지만 그렇지 않은 공연의 경우 포스팅을 할래야 할 말도 없고 욕이나 안하면 다행이다' 라는 신념을 가지고 있는 사심가득 인간인지라...-_-이 연극 또한 포스팅을 할 지 말지 고민했었지만 이렇게 포스팅을 하는 이유는 아무래도 이 연극의 경우는 사람에 따라 반응이 천차만별일 것이라는 생각 하에 써내려가고 있는 것입니다.

극장 안에 들어선 순간 어? 했습니다. 밖에서 봤을 땐 이거 극장 맞지? 이러면서 계단을 타고 지하 1층으로 내려갔는데 이건 극장이 아니라 그냥 가게였으니 말입니다. 그냥 '바(Bar)'입니다. 무대도 없고 누가 배우고 누가 관객인지 모를 그냥 가게입니다. 다만 인테리어나 이런 것들이 독특하긴 했습니다. 나중에 안 이야긴데, 이 가게 배우들이 직접 인테리어 하고 한 손 한 손(?) 정성들여 만든 공간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실제로 운영도 하고 있기 때문에 공연이 끝나고 나면 실제로 '바(Bar)'가 됩니다. 공연관람 티켓 들고가시면 10% 할인도 해 준다고 하니, 공연 보고 술 땡기...(?)시는 분들이나 평소에도 방문하시면 좋을 듯 합니다.

공연 시작시간따위 없습니다. 우선 바 매니저(배우입니다.)가 자리를 정해줍니다. 저희는 테이블에 자리가 다 차서(그래봐야 몇 테이블 안 되지만) 바에 앉았습니다. 착석하고 나니 매니저가 칵테일을 추천해줍니다. 저는 '하늘색 꿈', 제 지인은 '션샤인'을 선택했습니다. 무알콜입니다...(개인적으로 알콜이었음...했지만...그리고 하늘색 꿈은 파워에이드와 사이다를 믹스해놓은 듯, 뭐 다 이해합니다. 뭘-_- 션샤인은 맛이 괜찮다고 하는군요.)그렇게 칵테일을 받고 나니 종이와 펜을 줍니다. 사연을 적어주면 마지막에 발표(?)를 해 준다고 하는군요. 사연을적어내고 난 후 앞을 보니 '씨어터 바'의 여 사장님께서 졸고 계십니다. -_- 졸다가 깨서 매니저와 몇차례 수다 드립을 나누시고, 어영부영 시간이 가는데 공연이 언제 시작했는지 모르게 이미 시작되었더랬습니다.

음, 양 사이드에 있는 테이블은 커플 전용석입니다. 여기엔 배우분들이 커플을 가장해서 앉아계시구요. 이 두 커플의 이야기로 연극은 진행됩니다. 중앙에 있는 여 사장님은 이 둘의 이야기를 중개해 주는 역할 정도? 마치 다큐멘터리의 나레이션 처럼 이야기와 이야기를 연결해 주는 역할을 하고 계십니다.

두 커플의 이야기라고 하니...감이 오십니까? ^^ 제가 관람했던 날은 공교롭게도 관객분들 중 커플이 한 팀도 없었습니다. 대부분 여여커플 그 중에 두 팀은 남남커플...말 그대로 솔로천국이었습니다. 여 사장님도 그러시더군요. "이렇게 커플이 하나도 없을수가! 오늘 힘들겠네요! 하하하!" 그럴만한 이유가 있는 것이, 커플들의 에피소드를 보고 중간 중간에 여 사장님께서 관객분을 콕 찝어 질문을 합니다. 저 상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 머 그런 내용이죠. 저는 정말 신경쓰고 싶지도 않고 할말도 없었는데 다행히 저한테는 안 물어보시고 다른 분들에게 질문 공세가 이어졌습니다. 다들 대답은 잘 하시더군요. ㅎ_ㅎ

사랑은 과거형, 지금은 홀홀단신 현재진행형인 저에게 두 커플의 에피소드는 그냥저냥 흥미도 없고 신경쓰고 싶지도 않고 그랬기 때문에 보는 내내 과거의 회상에 젖어 씁쓸한 기분만 들었을 뿐입니다.(먼가 안 좋은 추억이 완전 많았나 봅니다.) 다만, 한가지 결론은 '사랑은 이해가 최선이다' 이정도? 그러다가 중간중간 암전되는 시간(상황전환타임)에 갑자기 실내가 조용히 소란스럽습니다. 다시 불이 켜졌는데, 관객들의 자리가 다 바뀌어 있습니다. 저랑 지인은 그대로...(왜?) 암튼, 깜깜한 틈을 타 매니저가 관객들 중 몇명을 일으켜 세워놓고 바꿔놓은 것입니다. 어색하게 마주않은 관객은 그냥 말 그대로 어색해보였습니다. ㅎㅎ

이런 일련의 상황이 진행되고, 공연막바지에 관객들의 사연을 읽어주는 것으로 이 연극은 마무리됩니다. 다이어트 중인데 오늘 먹은 것들을 줄줄이 적어놓은 어떤 여성분의 사연이 생각나는군요. 다이어트 꼭 성공하시길!

'씨어터바 꿈꾸다'는 왜 연극은 무대와 객석이 분리되어 있어야 하나, 배우과 관객은 왜 구분지어져야 하나, 라는 일종의 문화적 고정관념을 탈피하려고 합니다. 이런 취지에 있어서는 참 좋은 공연이라고 생각합니다. 먼가 색다른 경험을 한 것임은 분명합니다. 그저 친구와, 연인과 술 한잔하며 수다를 떨고 있는 일상에 누군가 조용하게 이야기꺼리를 들고 방문한 느낌? 그런데 그 이야기라는 것이 특별한 것이 아닙니다. 일상의 이야기입니다. 주제는 '사랑'...

두 커플의 이야기는 누구나 한번 쯤 경험해보았을 이야기입니다. 현재진행중인 커플에게는 지금 우리의 사랑을 한번 더 돌아보고 문제점이 있다면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 것인지 고민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지게 해 줄것이고, 솔로들에게는 예전에 나도 저랬었지, 혹은 그 때 그러지 않았다면 헤어지지 않았을텐데- 라는 고찰의 시간을 가지게 해 줄것입니다.

무대와 객석이 공유되고, 배우와 관객이 공유되며, 일상적인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교집합처럼 공유되는 색다른 연극입니다. 사실 저는 커플석에 앉은 사람이 관객인 줄 알았는데 대략 30초정도 후에 배우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ㅋㅋ 그러고 나니 테이블에 앉아있는 분들 중에도 배우가 관객을 가장하고 앉아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기도 하는 등, 약간의 새로움에 대한 긴장감도 가질 수 있습니다. 확실히 제가 기존에 보았던 연극들처럼 빵빵 터지고 그런 재미는 없지만 말 그대로 '공존'하는 공간에 내가 있고 경계를 알 수 없는 이 공간에서 경험하는 이야기는 각 테이블마다 놓여져 있는 모래시계처럼 반복되는 일상의 이야기입니다.

어쩌면 저도 너무 그동안 '연극'에 대한 고정관념이 저도 모르게 생겨서 이 연극에 대해 별 재미를 못 느낀 것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잠깐 했지만, 결론은 제 취향은 아닙니다. ㅎㅎ 연인과 함께 보러가신다면 또 다른 생각을 가지실 수도...

연극의 새로운 시도를 경험하고 싶거나, 연인과 함께 오붓한 자리에서 연극을 보고싶거나, '사랑'에 대한 이야기에 관심 있으신 분들은 한번 쯤 방문하시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


만들고, 나누고, 누리는
문화공연의 행복한 파동을 전해드립니다.
문화공연 오픈플랫폼 아트오션 by 감성두부


아트오션 홈페이지 바로가기 go!


Posted by 아트오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작가

    개인별점.... 아~ 좋습니다....ㅎㅎ

    2011.02.22 18:42 [ ADDR : EDIT/ DEL : REPLY ]

CULTURE/연극2011. 1. 31. 11:37


- 제목 : 코믹쇼 로미오&줄리엣 시즌2
- 부제 : 오늘의 로미오와 줄리엣을 골라주세요!!
- 장르 : 연극
- 일시 : 2008.09.05 ~ 2011.03.31  
- 장소 : 대학로 소리 아트홀 1관 
- 출연 :  김한나, 이정훈, 박세준, 김종현, 장하람, 황선주, 신나리 ..  
- 관람등급 : 8세이상 
- 관람시간 : 100분 
- 기획사정보
  주최: (주)애드벤치소리아트홀
- 문의: 02-766-2022  


* 출처 : 인터파크티켓 

개인별점 : ★ ★ ★ ★ ★

개인적으로 아끼는(누구맘대로-_-) 연극입니다. 극의 특성 상 관객들의 투표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매 회
주인공이 누가 될 지 모르는 톡특한 관객참여형 연극입니다.

게다가 우리에게는 너무도 익숙한 사골(?) 소재인 '로미오와 줄리엣'이라 그런지 제목만들어도 친숙합니다.
그래서 오히려 식상한 느낌마저 줄 수 있지만 '관객투표로 결정되는 현대판 로미오와 줄리엣'이라는 점에서
젊은 층의 호응을 많이 얻고 있는 것 같습니다.

연극에 관심있으신 분들이라면 이미 한번 쯤 들어보셨거나 아마 보셨을 정도로 대학로에서 성황리에 공연되고 있구요.
처음에는 '껌 아트홀'에서 공연되다가, 차후에 새로 지어진 '소리아트홀'로 장소를 옮기게 되었습니다.
(그만큼 돈을 많이 번건가? -_- 라고 조심스럽게 생각을 해 봅니다. 소리아트홀이 대학로 소극장 치고는 시설이
상당히 쾌적하고 좋습니다. 이미 엉덩이의 고통과 다리를 접어서 관람해 보신 분들만이 알 수 있는 소극장의 열악한 현실...-_-)
소리아트홀은 혜화역 1번출국에서 쭉쭉- 직진하시다 보면 우측에 간판이 크게 보이실겁니다.

저는 7차 때부터 이 연극을 관람했습니다. 초반에 로미오 네명, 줄리엣 네명 이 자기소개 타임을 갖고- 끝나면
바로 관객들의 거수(-_-)로 투표가 진행됩니다. 그날 그날 관객들의 성향에 따라 주인공이 정해지는 듯 합니다만,
아무래도 사람의 취향이라는 것이 두루두루 비슷한 것인지 인기 있는 로미오와 줄리엣이 양분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

하지만 가끔 생각지도 못한 배우분이 로미오가 되셨을때 더 빵빵 터지는 시너지 효과가 생기기도 하고,
결론은 누가 주인공이 되든 이 연극은 유쾌하다는 거! ㅎ_ㅎ

투표에 의해 주인공이 초반에 결정되고 나면 그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중간에 교체할 수 있는 시간도 주어집니다.
주인공에 떨어지면 가차 없이 까만 쫄쫄이 행입니다. ㅋㅋㅋ 쫄쫄이들 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응-_-?)

7차 때부터 시작해서 지금은 8차이고, 바로 오늘- 8차 막공이었드랬죠?
하지만 끝난 것은 아니구요, 이제 다른 배우분들로 교체되어서 9차로 공연이 이어져 갑니다.

제가 그동안 이 연극을 지인과 10회(똑같은 지인-_-)이상 족히 봐 온 이유는,
옥션 로미오님과 연하남 로미오님 때문이었습니다. 처음엔 아 잘생긴 배우다. *-_-* 라는 초딩적인 생각으로
한번 더 보러 가고 그런 것이었는데, 보다 보니 우선 독특한 방식의 연극이 봐도 봐도 질리지 않는 이상한 매력으로
다가왔고 배우분들한테 꽃히니 이건 뭐 걍 러쉬...-_-

결론적으로 여기까지 와서 이미 집에는 로미오와 줄리엣 공연 표딱지만 수두룩...
보통 다른 연극은 아무리 재미있어도 세 번 보면 아 한계인가 싶고 그런데 말입니다.
(세 번 보는것도 이상해...-_-)

싸이클럽도 생생하게(?) 잘 운영되고 있어서 관람 후에 한번 방문하시면 재미있으실 것 같고,
배우분들께 1촌신청하시면 누구 하나 튕기지 않고 다 수락해주십니다...(-_-)

이렇게 열정적으로 관람한 끝에, 다행히도 배우분들과 사진을 찍는 기염도 토해 냈습니다.
(사진은 개인소장하겠습니다...-_-)

그리고 한가지 팁을 드리자면, '연극은 맨 앞자리에서 봐야 제 맛입니다...'
라는 말을 적극적으로 드리고 싶네요...;;;

색다르고 유쾌한 연극을 원하신다면 적극 추천해드리고 싶은
'코믹쇼 로미오&줄리엣 시즌2' 였습니다. ^^

* 코믹쇼 로미오&줄리엣 싸이월드 클럽 : http://club.cyworld.com/clubV1/Home.cy/52700140


만들고, 나누고, 누리는
문화공연의 행복한 파동을 전해드립니다.
문화공연 오픈플랫폼 아트오션 by 감성두부


 
Posted by 아트오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